Untitled Document
웹매거진신청 ㅣ 즐겨찾기등록
 
 
감속기 감용기/망용해기 공업용나이프 금형관련 냉각기/온도조절기 냉각탑
로보트/클램프 링브로워 블로워/사출/실크인쇄 사출성형기 사출기컨트롤러 수지탈수기/세척시스템
수출/목상자포장 스크류/실린더 압출성형기 여행사/해외전시 연포장기계 원료/안료/마스터배치
전동지게차 배터리복원기 중고기계 지게차/타이어/배터리 진공성형기 초경날 컷팅기
트리밍와인다 파쇄기/분쇄기/압축기 펌프/모터 하수관/시트판넬 합리화기기 핫런너시스템
호이스트/리프트 히터/열설비/센서
 

 
 
 
조회수 2296
제목 3D프린팅, 의료분야에 본격 적용 추진
작성일자 2018-06-12

3D프린팅, 의료분야에 본격 적용 추진

 

병원 현장에서 실제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 의료기기 제작 지원 사업 시행

 


 

 

환자의 체형 및 환부에 꼭 맞는 의료기기를 3D프린팅으로 제작하여 적용하는 ‘3D프린팅 환자 맞춤형 의료기기 제작 및 적용 지원 사업’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사업의 수행기관 선정을 위해 5월 10일(목)부터 6월 11일(월)까지 공모절차를 진행하여 6월말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공모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http://www.nipa.kr)를 통해 확인 가능
사업 수행기관은 올해 총 13.5억원을 정부(6.75억원) 및 지자체(6.75억원)로부터 지원받아 병원 수요를 바탕으로 한 3D프린팅 의료기기를 제작하여 병원에서의 적용을 지원한다.
의료분야는 3D프린팅 기술 활용도가 높아 가장 큰 성장률이 예상되는 분야이다.
※ 3D프린팅 산업분야별 성장률(’14~’20) : 의료 18.2%, 항공 15.9%, 소비재 15.3%, 자동차 14% 
그동안 의료분야에 대한 정부의 3D프린팅 지원 사업은 설계 소프트웨어 기술 등 연구개발(R&D)과 일부 의료기기의 시범제작을 통한 기술적용 가능성 확인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다. 이에 따라 의료계에서는 한 단계 더 나아가 실제 환자 치료에 적용해 볼 수 있는 3D프린팅 의료기기의 개발 필요성을 제시해 왔다.
이번 사업은 이러한 요구를 반영하여 실수요자인 병원과 연계하여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의료기기 제작 전문 인프라를 갖추기 위한 것이다.
올해 사업을 통한 제작 지원 대상 의료기기는 ① 맞춤형 보조기, ② 인체 삽입형 치료물, ③ 수술용 도구 및 가이드 등으로 3D프린팅 적용 가능성이 높은 분야를 우선적으로 선정하였다.
3D프린팅을 활용하면 사람의 손으로 구현하기 힘든 정밀한 작업까지 가능하여 최적화된 제품을 통해 치료효과를 향상시키고, 제작시간 및 비용 절감을 도모할 수 있다.
맞춤형 보조기는 의족, 유아 머리 교정기, 허리 및 발가락 교정기 등으로 이는 환자 체형에 맞도록 하는 것이 특히 중요한 분야이다.
두개골 함몰 치료물 등 인체 삽입형 치료물은 기존에는 의사가 직접 치료물을 만들었으나, 3D프린팅 활용 시 환부의 크기, 모양을 보다 정밀하게 제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의료용 수술가이드는 주로 정형외과나 치과 등에서 수술 준비를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 수술전 커팅가이드, 포지셔닝 가이드 등을 제작하여 수술할 위치를 파악하는 것인데 그동안 의사들은 자신들의 노하우 및 경험에 의존하여 제작해 왔다.
3D프린팅을 활용할 경우 CT 촬영 등을 통해 얻은 환자 환부의 3D영상을 검토해 커팅, 핀 삽입 등의 위치, 각도 등을 섬세하게 설계하여 보다 정확한 수술이 가능토록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사업 수행절차는, 공모 과정을 통해 선정된 사업 수행기관이 전국의 병원을 대상으로 3D프린팅으로 제작 가능한 의료기기의 수요를 받은 후, 3D프린팅으로 제작하여 이를 병원을 통해 환자에게 적용한다.
병원으로부터 환자의 의료 영상을 받아 제작이 필요한 의료기기를 3D로 모델링 하고, 이를 3D프린팅으로 출력한 후 성능테스트(실험, 평가 등)을 거쳐 수요병원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제작 지원 사업을 금년에는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분야를 대상으로 우선 실시하고, ’19년에는 성형외과 및 치과, ’20년에는 성형외과 분야 등으로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