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감속기 감용기/망용해기 공업용나이프 금형관련 냉각기/온도조절기 냉각탑
로보트/클램프 링브로워 블로워/사출/실크인쇄 사출성형기 수지탈수기/세척시스템 수출/목상자포장
스크류/실린더 압출성형기 여행사/해외전시 연포장기계 원료/안료/마스터배치 전동지게차 배터리복원기
중고기계 지게차/타이어/배터리 진공성형기 초경날 컷팅기 트리밍와인다
파쇄기/분쇄기/압축기 펌프/모터 하수관/시트판넬 합리화기기 핫런너시스템 호이스트/리프트
히터/열설비/센서
 

 
 
 
조회수 1799
제목 ‘2017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 산업 4.0 시대 제조업의 방향 제시
작성일자 2017-11-10

‘2017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 산업 4.0 시대 제조업의 방향 제시

 

지난 9월 13일부터 15일까지 킨텍스에서 Robot World, Global Mobile Vision과 동시개최
4차산업혁명 주도하는 첨단 소재·부품 우수 기업들의 유망기술 소개
해외바이어 초청 및 최신 기술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 함께 마련

 


 


 

 

소재·부품 산업 전문전시회 ‘2017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이하 IMAC 2017)’이 지난 9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국내 소재·부품 산업의 성장과 함께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본 행사는 국내 최대 전시장인 킨텍스와 총 350여회 이상의 산업전을 개최해 온 (주)경연전람이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 한국세라믹기술원,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천산업진흥재단이 후원했다.
‘IMAC 2017’에는 부품(전자/전기, 기계, 자동차), 소재(화학, 세라믹, 금속) 관련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 최신 기술을 선보이며 정보 교류를 나누는 자리가 되었다.
특히 올해 전시에서는 일본과 중국에서 참가하는 해외 참가사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처음 한국 전시회에 참가하는 일본기업 ‘Infinity Enterprises, Inc’는 친환경 식물성 세정제 전문기업으로 모든 부품에 사용되는 혁신적 부품 박리시스템을 선보였으며, 중국 자계시 소재 업체인 ‘Cixi Zhenxing Mechanism Industrial Co., Ltd.’는 원통형 롤러 베어링, 대형 테이퍼 롤러 베어링 등 다양한 자사제품을 한국 제조업 종사자들에게 공개했다.
매년 유관전시와의 동기간 개최로 시너지효과를 높여 온 ‘IMAC 2017’은 올해, 로봇산업전문전 ‘로보월드(ROBOT WORLD)’, 모바일전문전 ‘글로벌모바일비전(Global Mobile Vision)’과 동기간 개최되어 개막 첫날부터 제조업·IT 관련 종사자들의 많은 관심을 얻었다.
‘IMAC 2017’ 사무국은 참가기업들의 수요에 맞춰 미국, 중국, 베트남, 태국, 인도, 인도네시아 6개국으로부터 바이어를 초청하여 참가업체와의 상담 기회를 제공했다. 이들은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세계각지에서 엄선된 구매력 있는 바이어로 참가기업들이 해외로 나가지 않더라도 IMAC 2017 현장에서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로의 수출판로 개척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와 더불어 전시회와 동시에 해당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 보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전시회 첫날인 13일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한국세라믹기술원’이 소재·부품 관련 산업군에 다방면으로 적용될 수 있는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다. 두 기관은 정보제공에서 더 나아가 1:1 상담회를 별도로 운영하여 기업들이 기술관련 애로사항을 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왔다. 특히,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서는 정부 출연기관을 연사로 초청하여 표준과학·기계·전기/전자·화학 등 소재부품과 관련된 응용기술 및 제조기술에 대해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전시회 둘째날인 14일엔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이 융복합센서 관련 부품소재 사업화 유망기술을 소개했으며, 셋째날인 15일엔 참가업체 (주)알파글로벌이 전자 반도체 제조 산업 적용장비와 기술에 대해 세미나를 개최해 관람객에게 최신 기술과 정보를 제공했다.
‘IMAC 2017’ 행사 주최 측은 “이번 전시를 통해 참여기업들이 소재·부품산업 분야의 바이어를 만나 국내외적으로 새로운 시장과 수출판로를 개척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하며, 또한 “참관객들은 해당 시장의 혁신적 기술,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확인하고 산업의 전문가들인 참가업체와 직접 상담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첨부파일